설교자가 소망, 평안을 촉구하다

Preacher Urges Hope, Peace

DECEMBER 2, 2020


Joel Vander Molen은 그의 휠체어를 타고 아이오와 주 Pella에 있는 Peoria CRC 교회 강대상으로 나갔다. 그는 인공 호흡기를 통해 가쁜 숨을 쉬며, 2020년 9월 6일 주일 예배를 드리기 위해 앉아있는 교인들에게 자신을 짧게 소개했다.

“저는 입으로 글을 쓰고, 1분에 30 단어를 타자로 칠 수 있습니다." 3살 때 교통사고로 사지가 마비된 Vander Molen이 말했다.

“제 휠체어와 저는 500 파운드가 넘게 나갑니다. 제가 근육 경련이 있어서 설교 도중에 팔과 다리가 떨리거나 돌아가도 걱정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것도 저의 일부분입니다.”

예배당에 띄엄 띄엄 앉아있는 사람들에게 눈을 맞추며 Vander Molen은 그가 웹 개발자로 지난 20년 정도 일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사역도 해 오고 있다.

“2004년 쯤에 저는 크리스천 대학원에서 강연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들에게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주신 각기 다른 도구들을 통해 어떻게 하나님을 섬길지 말했습니다.” Vander Molen이 말했다. 2010년에 저는 의대생들에게 저와 같이 중증 장애를 가진 사람들과 어떻게 함께 일할 수 있을지 강의하기 시작했습니다.”

친구들의 많은 기도와 격려를 받고 2017년에 Vander Molen은 그의 지역에 있는 Central Plains 노회에 갔다. 그의 신앙의 깊이와 개혁 교리에 대한 헌신에 대해 면접을 본 후, 그는 CRC에서 설교할 자격을 취득했다.

“그때부터 저는 여러 교회에서 하나님의 말씀을 전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가 말했다. 그의 가족과 간병인의 도움으로 친구 목사가 사역하는 켄터키 주 Louisville에 있는 교회까지 550마일을 여행하여 설교한 적이 한 번 있긴 하지만, 대부분 Pella에 있는 그의 동네나 그 주변에 있는 교회들에서 말씀을 전한다.

CRC 장애부 디렉터 Mark Stephenson는 Joel 같은 장애를 가지고 설교 자격을 갖춘 사람을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휠체어를 이용해야 하는 장애를 가진 다른 설교자들은 있다.

Joel의 끈기와 그의 사역을 생각하며, Stephenson은 몇 년 전 Central Plains 노회로부터 설교 부탁을 받았던 때를 회상했다.

노회 주최측에서는 Joel이 함께 올 것이라는 것을 알고 모임 장소를 변경해야 했다. Joel이 건물 안으로 들어올 수 없었기 때문이다. Stephenson은 접근성이 얼마나 중요한지 배우는 좋은 레슨이었다고 말했고, 얼마나 많은 장애인들이 참여하는 것이 가능할 지 확신할 수 없어서 교회 카운실과 노회, 총회에서 섬기지 못하는지, 혹은 설교를 하지 못하는지 생각해 보게 됐다고 한다.

“Joel의 끈기에 존경을 표하며, 이런 책임을 장애인들에게만 지도록 하는 것이 아니라, 교회 리더로서 우리가 함께 질 수 있었으면 합니다.” Stepheson이 말했다.

Vander Molen은 Peoria CRC에서 요한1서 2:15-17 말씀으로 육신의 정욕을 떠날 것에 대한 설교를 시작했다.

“세상은 많은 어려운 문제들을 마주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불확실함 속에 있습니다.” 그는 현재 팬데믹에 대해 말했다. “많은 사람들이 자살하기 쉬운 성향을 가졌습니다. 우리는 무엇을 기대해야 할지 모릅니다. 어떻게 평안과 사랑을 품어야 할지 모릅니다.”

2000년대 초반, Vander Molen은 아이오와 주 Des Moines에 있는 2년제 대학를 마치고 웹사이트를 만들어 주는 그의 사업을 구축하기 위해 시간을 보냈다. 그러나 그는 결국 부모님이 계신 Pella로 돌아와야 했다. 집에서 그는 성경을 정기적으로 읽었고, 이것은 특히 그가 설교를 전할 말씀이 잘 떠오르는게 하는 것에 도움이 되었다.

요한1서 2:15를 인용하여 그가 말했다. “‘이 세상이나 세상에 있는 것들을 사랑하지 말라.’ 우리는 소유에 의해 이끌리는 세상에서 살고 있습니다. 우리는 만일 우리가 수확한 것이 좀 더 비싼 값을 받거나 더 좋은 차를 갖게 된다면 삶이 쉬워질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우리는 은행 계좌가 더 두둑해 지길 원합니다. 그러나 이런 욕망들은 우리로 하여금 하나님의 시선을 잃어버리게 합니다.”

그리고 Vander Molen은 야고보서 4:1-3에서 네 이웃의 소유를 탐내지 말라는 십계명을 언급한 말씀을 설명했다.

“우리가 탐내는 몇가지가 있습니다. 우리 이웃의 집, 그의 아내, 그리고 무엇이든 그에게 속한 것.” 그가 말했다.

그리고 그는 “우리가 가지고 싶어하는 것에 대해, 우리가 듣고 싶어하는 설교를 하는” 번영주의 설교자들과 거짓 선지자들의 오류를 지적했다.

고난이 없고 풍족한 삶에 대한 설교를 하는 일부 이런 번영주의 설교자들은 탐욕에 이끌린 거짓 선지자들이라고 Vander Molen은 말했다.

“이런 설교자들은 전용기와 고급 차를 타고 다니며 자신이 원하는대로 삽니다.” 그가 말했다. “자신이 암과 심장병과 기타 눈에 보이지 않는 질병을 치료할 수 있다고 말하는 다른 거짓 선지자들은 치료의 능력을 주장합니다. 이 팬데믹 가운데 그런자들이 많이 보이지 않습니다.”

Vander Molen은 우리 환경을 받아들이는 것에 초점을 맞췄다. 그는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먹을 것이나 마실 것, 입을 것을 걱정하지 말라고 하신 마태복음 6:31-34 말씀을 기억하도록 했다.

“그런즉 너희는 먼저 그의 나라와 그의 의를 구하라 그리하면 이 모든 것을 너희에게 더하시리라” 그리스도께서 33절과 34절에 말씀하셨다. “그러므로 내일 일을 위하여 염려하지 말라 내일 일은 내일이 염려할 것이요 한 날 괴로움은 그 날로 족하니라”

이 말씀이 주는 위로에도 불구하고 Vader Moeln은 특별히 지난 1월부터 “중국에서 약간의 문제가 될 수 있는 바이러스에 대해 우리가 들었을 때와 같이,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전 세계가 멈춰버린" 오늘날 세상에 가득한 깊은 불안과 걱정을 우리가 깨달아야 한다고 말했다.

COVID-19이 우리 사이에서 일어난 것 같이, 이 시간에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주신 것들을 기억해야 할” 시간이다. 우리는 염려하지 않도록 노력하는 한편, 실천적인 믿음을 계속 붙잡아야 한다고 그는 말했다. “그의 나라를 구하는 것이 빵이나 휴지가 여러분 집앞에 떨어질 것이라는 뜻은 아닙니다.”

동시에 그는 지금 당장 빌립보서 4:2-13에서 사도 바울이 주를 바라보고 모든 염려를 주께 맡기라고 한 말씀을 생각하고 품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6-7절에서 사도 바울은 이렇게 썼다. “ 아무 것도 염려하지 말고 다만 모든 일에 기도와 간구로, 너희 구할 것을 감사함으로 하나님께 아뢰라 그리하면 모든 지각에 뛰어난 하나님의 평강이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너희 마음과 생각을 지키시리라”

“어려움을 당하는 것이 무엇인지 사도 바울은 알았습니다… 그는 또한 궁핍에 처하는 것이 뭔지, 배고픔이 무엇인지 알았습니다.” Vander Molen이 말했다.

그는 또한 베드로가 옥에 갇히고 풀려나는 것과 야고보의 순교, 그리고 다시 십계명 말씀을 인용하며 설교를 이어갔다.

“여러분은 선한 사람입니까? 죽고 나면 천국에 갈 것 같습니까?” 그리고 그가 물었다. “모두가 죄에서 용서 받고 구원 받아야 합니다…. 거짓말 한 적이 있습니까? 뭐 훔친 것이 있습니까? 그 값어치가 얼마가 됐든 그것은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그의 말씀을 마무리하며, Vander Molen은 모든 어려움을 초월하는 소망, 하나님께 우리 죄를 고백함으로 오는 소망, 그리고 그리스도를 우리 가슴이 품음으로 오는 그 소망을 이야기 했다.

“이 시기 가운데 우리는 상상했던 것보다 더 많은 고통을 겪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흔들릴 필요가 없습니다. 무슨 일이 닥쳐오던, 하나님께서 주관하고 계시다는 것을 우리는 확신하며 그분이 주시는 평강을 얻을 것입니다. 이는 그로 말미암아 우리가 그분께 영광을 드릴 수 있기 때문입니다.”

Chris Meehan, CRC Communications



출처: https://www.crcna.org/news-and-events/news/preacher-urges-hope-peace



Recent Posts

© 2021 Christian Reformed Church in North America, Korean Minist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