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그나잇 컨퍼런스 (공동체 성경 읽기) 8/24-25/2022

October 5, 2022


유진 피터슨은 자신의 저서, 『이 책을 먹으라』에서 교회를 “성경을 먹는 거룩한 공동체”로 묘사한다. 이어 “기독교 영성은 온전히 성경 텍스트에 뿌리박고 있으며 성경 텍스트에 의해 형성된다… 성경은 우리가 인생을 살아가는 데 필요한 유일한 텍스트”라고 말하며 성경이 얼마만큼 중요한지 강조한다.


이처럼 교회에서 성경이 들려지고, 읽혀지며, 체화되어 살아가는 것은 인종이나 세대에 관계없이, 모든 목회자의 관심사일 것이다.


지난 2022년 8월 24-25일, CRC 한인 목회자 “3040” 그룹이 미시간 주 그랜드 래피즈, 칼빈신학교에서 열린 이그나잇Ignite 컨퍼런스에 초대되었다. 영어로 진행된 이 모임은 Grace & Mercy Foundation과 Multiply222, Sunlight 커뮤니티 교회, 칼빈신학교의 후원으로 열렸고, 북미주 전역에서 사역하는 여러 리더들이 모여, 성경적인 예전과 예전 속 성경 봉독의 위치, 삼위일체와 성찬식의 이해 그리고 공동체 성경 읽기 등 배움과 예배, 교제의 시간을 가졌다.



캘리포니아에서 참가한 이성철 목사(베이커스필드 온누리 교회, Bakersfield, CA)는 이그나잇 컨퍼런스는 그 이름에 걸맞게 “마음에 불을 지피는 시간”이었다고 참가 소감을 밝혔다.


“특별히 공동체 성경 읽기를 통해, 우리로 하여금 성경과 신앙 그리고 목회의 본질이 무엇인지 고민하게 했고, 그것을 사역의 현장에 어떻게 적용해야 하는지 진지하게 생각하고 나눌 수 있었습니다.”


뉴욕에서 참가한 이광배 목사(더 스토리 교회, Port Washington, NY)는 “어떻게” 보다는 “왜”를 던져준 고마운 시간이었다고 전하며, “또 다른 훈련 프로그램을 소개받기 보다는 ‘하나님의 말씀과 제자도’에 대한 본질을 새로이 다지는 계기”가 되었다고 한다.


많은 CRC 한인 교회들에게 있어 공동체 성경 읽기는 전혀 새로운 사역은 아닐 것이다. 지난 2014년부터 CRC 한인 사역부에서는 G&M과 교단 선교부의 후원으로 교단 교회에 공동체 성경 읽기를 소개하고, 교회 및 캠퍼스 사역, 직장 내 소그룹을 도왔다.


특별히 교회가 문을 닫고 성도의 교제가 단절되었던 코로나 팬데믹 초창기에는 공동체 성경 읽기 그룹에 zoom 연간 가입비를 지원하며 교회가 온라인에서 모여 말씀 읽기를 계속해 나갈 수 있도록 후원한 바 있다.


미시간 주 칼라마주 한인교회를 담임하는 안창호 목사는 이번 이그나잇 컨퍼런스에 참가한 이유를 이렇게 밝혔다.

“공동체 성경 읽기 사역에 대해 몇 해 전부터 들어왔는데, 좀 더 자세히 알고 싶었습니다. 미국계 한국인에 의해 시작된 사역이라고 들었는데 미국 사람들도 관심을 가지고 있는 줄 예상치 못했습니다. 그래서 어떻게 이 사역이 글로벌 사역이 되었는지, 그리고 말씀 그 자체가 콘텐츠인 이 기본적인 사역이 얼마나 효과적일지 궁금했습니다.”


공동체 성경 읽기는 app을 다운로드한 후, 공동체가 함께 오디오 성경을 들으며 눈으로 읽고, 이 가운데 받은 깨달음을 나누는 매우 간단한 방식으로 진행된다. 새벽기도, 정기예배, 셀모임, 가정예배, 직장신우회, 수련회 등 상황에 맞게 말씀을 읽을 수 있도록, 공동체 성경 읽기 가이드에 성경 읽기표 및 성경별 소개, 인도자를 위한 안내가 친절히 나와 있다.


이틀간 이 컨퍼런스에 참가한 안창호 목사는 딱 한 가지를 깨달았다고 전했다. 바로 “말씀은 그 자체로 하나님의 능력”이라는 것이다.


“말씀을 해석하고 전달하는 사역자가 어찌 보면 말씀 그 자체가 역사하는 힘을 간과할 때가 많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어요. 그런 의미에서 이번 컨퍼런스는 교회의 기본에 충실한 것이 사역의 답이라 것을 깨닫게 해줬습니다.”


이수호 목사(올림픽 장로교회, Los Angeles, CA)는 “교회 안의 말씀의 역할이 모든 목회자들의 공통 관심사”인 만큼, 공동체 성경 읽기는 프로그램의 개념이 아닌 “필수적인 요소를 더 효율적이고 정기적으로 할 수 있다는 점, 그리고 성경은 함께 읽을 때 더 큰 영향력이 있다는 점에서 마음이 간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손쉽고 간단한 사역이라는 점에 주목했다. 전문 IT 팀의 도움 없이도 얼마든지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실행할 수 있기 때문이다.


안창호 목사는 교회로 돌아가 회중 예배와 소그룹, 기도 사역팀에 공동체 성경 읽기를 접목하려고 구상하고 있다. 모임 가운데 “말씀을 통해 성령께서 자유롭게 일하시는 것을 더 깊이 경험할 수 있길 바랍니다.”


한인 참가자들은 또한 강사들을 통한 배움도 좋았지만, “함께한 동역자들과의 나눔이 배움을 더 풍성하게 했다”고 입을 모았다.


이광배 목사는 “어떻게 상황화 할 것인가를 놓고 함께 고민할 수 있었던 시간이 유익했다”고 한다.


최근 올림픽 장로교회 2대 담임 목사가 된 이수호 목사는 “동료 목회자들과 나누며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고, 특히나 젊은 목회자들은 목회를 해 내는 것에 바쁜 것이 현실인데, 앞으로 이같은 교류가 더 많이 일어났으면 한다”고 전했다.


https://ko.prsi.org 에서 공동체 성경 읽기에 대해 더 자세히 알아볼 수 있다.


Catheryn Jo Kim

CRC Communications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