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총회의 치열함 속의 한인 총대

English: Korean Delegates Share Synod Experiences


July 27, 2022

Hanmi 노회 - 문상면 목사

2020년과 2021년, CRC 역사상 처음으로 총회가 무산되면서, 그동안 처리하지 못한 방대한 안건과 인간 성에 대한 연구 보고서를 다루는 중대한 사안으로 인해, 2022년 총회는 많은 기도와 초유의 관심 가운데 치러졌다.


이번 총회에 참석한 9명의 한인 총대(Grand Rapids North 노회 김문배 목사, Hanmi 노회 문상면 목사, Ko-Am 노회 김성진 목사, 이두영 목사, 이순옥 사모, Lake Erie 노회 박정언 목사, Northcentral Iowa 노회 김승준 목사, Hudson 노회 이광배 목사, B.C. North-West 노회 이사무엘 목사)와 소수민족 자문위원으로 참가한 김형준 목사 및 청년 대표 최다니엘 형제 역시, 다른 총대들과 함께 2022년 총회의 중압감을 이겨내며, 치열하게 회의에 임했다.


그러나 사실상 그들에게는 이 외에도 조금 다른 도전이 놓여 있었다. 바로 언어 장벽이다. 한인 총대들을 위한 한국어 통역 서비스가 제공되지만, 전문적인 용어로 점철된 회의가 매우 빠른 속도로 진행되기 때문에 한인 총대들이 실시간으로 회의를 따라가는 것은 쉽지 않다.


실제로 인간 성에 대한 민감한 안건으로, 촉각을 곤두세우며 분초를 다퉈 토론에 임하고 있는 총대들을 향해, 인터넷으로 실시간 총회를 시청하던 일부 사람들이, 통역이 필요한 소수민족을 배려해 회의 진행 속도를 늦춰달라는 항의가 있었고, 총회 의장이 여러 차례 발언자들을 자제시켰을 정도였다.


게다가 한인 사역 리더가 총회 내내 상주하며 한인 총대의 원활한 회의 참여를 도왔던 예년과는 달리, 올해 총회는 한인 사역 리더마저 부재한 악조건이었다.


그러나 어려움 가운데 유난히 2022년 총회에서는 한인 총대들이 처음부터 끝까지 자리를 지키며, 분과위원회 및 본 회의를 최선을 다해 참석하는 높은 참여율을 보였다.


빠른 회의 속도를 통역이 따라가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하자, 영어를 이해하는 한인 총대들이 같은 테이블에 앉은 다른 총대들을 챙기며 서로 도왔다. 소수민족 자문위원으로 캐나다에서 참석한 김형준 목사는 한인 교회 협의회Korean Council를 대신해 인간 성에 대한 한인 교회들의 입장 성명서를 낭독했다.


한인사역부에서 총회사무국으로 자리를 옮긴 캐서린 조 전도사는 일반 총회 업무 외에도 통역팀을 도와 실시간 올라오는 분과위원회 보고서를 번역하고, 다뤄지는 안건이 무엇인지 카톡방을 통해 전달했다.


무엇보다도 교단의 선배 목사이자, 총회가 열린 그랜드래피즈 지역에서 목회하고 있는 김문배 목사는, 일부 복잡한 안건에 대해 바른 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문제 너머에 있는 배경을 설명하는 수고를 마다하지 않았다. 그뿐만 아니라, 여러 차례 한인 총대들을 초대하여, 연달은 회의에 지친 몸과 마음을 위로하고 귀한 교제를 나눌 수 있는 자리를 마련했다.

그랜드래피즈 은혜한인교회의 초대로 식사 교제를 나누는 한인 총대들

열흘간의 치열한 회의는 한인 총대들에게 배움의 시간이 되기도 했다.


북미주 개혁교회의 49개 노회에서 각각 목사 대표, 장로 대표, 집사 대표, 그 외 직분자 대표로 임명되어 참석하는 총대들은 교단의 중요한 사안들을 논의하고 결정한다. 이런 유의 회의 문화에 익숙하지 않은 한인들에게 있어, 총회 참석 경험은 신선한 충격이다.


총회 후 나눈 평가서에서 한 총대는 “총회에서 총대들이 겸손하고 질서 있게 안건마다 진지하게 토론하는 모습이 매우 인상적이었다”고 대답했다.


또한 “교단 운영과 의사 결정 절차에 대해 배운 것이 유익했다”는 답변과 함께, 어떤 총대는 “모든 총대들의 헌신과 하나님께 대한 순종, 서로를 존중하는 태도를 배우고, 총회 준비위원의 섬김과 사랑에 감동하며, 무엇을 하든지 주님께 하듯이 열심히 하는 것을 배웠다”고 소감을 밝혔다.


“CRC 교단이 간직하며 지켜온 귀한 전통이 어떻게 가능할 수 있었을까를 현장에서 확인할 수 있었던 자리였습니다. 특별히 어려운 주제에 대한 이견 속에서 어떻게 자기의 의사를 피력하고, 조율하고, 서로를 배려하는지 배우게 되었습니다. 또한 이런 좋은 CRC의 전통과 문화를 한인 공동체의 일원으로 너무 모르고 살아왔다는 개인적인 반성도 하게 됩니다.”


6월 17일로 2022년 총회는 폐회되었다. 그러나 이곳에서 결의된 내용을 가지고 각 지역과 노회, 개 교회로 돌아간 총대들은 이제 각자의 공동체에서 그 내용을 나누게 될 것이다. 특별히 총회의 결정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은 일부 노회와 교회들은 그것을 실행에 옮기며 많은 고민과 대화가 여전히 숙제로 남아있다.


한인 교회들 역시 북미주 개혁교회의 일원으로, 총회의 결정과 고민에 관심을 가지고 함께 기도하기 바란다. 또한 2023년 총회에서도 한인 총대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CRC 교단의 아름다운 다양성을 가시화할 수 있기 기대한다.


Catheryn Jo Kim

CRC Communications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