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퇴를 앞둔 목회자들을 위한 지혜



다음의 열 가지 통찰은 목사-교회 지원부가 1-2년내로 은퇴를 앞둔 목회자들과의 대화를 통해 모은 내용을 요약한 것입니다. 여러분들께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1. 축하드립니다!

이 힘든 직업을 이렇게 오래 잘 감당하고 계십니다. 하나님께서 여러분을 매순간 이끌어 주셨습니다. 축하하고 기념해 마땅한 일입니다!


2. 은퇴 준비가 되었는지 평가하십시오:

여러분이 자문해야 할 핵심 질문은 “여러분은 사역에 대한 비전/방향성에 대한 감각을 여전히 가지고 있는가?”입니다. 이 평가는 여러분이 신뢰할 수 있고, 귀하의 소명과 방향성을 더 명확히 보도록 좋은 질문을 해줄 수 있는 사람들과 함께 해 보십시오.


3. 여러분 스스로 준비하십시오:

여러분에게 곧 다가올 은퇴와 관련된 실질적인/실행 계획상의 질문들을 목록으로 만들어 보십시오. 그리고 그 질문들과 관련된 지혜를 얻기 위한 타임라인을 만들어보십시오.


4. 그들을 준비시키십시오, PART 1:

여러분이 사역에서 떠날 때 공백이 남지 않도록 교회의 평신도 지도자들을 준비시키십시오. 여러분에게는 그들과 나눌 지혜가 있습니다. 나누십시오.


5. 그들을 준비시키십시오, PART 2:

여러분과 회중들의 가까운 미래에 대해 함께 고민해 보는 것을 통해 그들을 준비시킬 수 있도록 평신도 리더들과 협력하십시오. 여러분은 발언권이있습니다. 그것을 사용하십시오.


6. 은퇴를 발표하십시오: 전략이 중요합니다!

여러분이 은퇴를 계획한다고 발표하는 그 순간 여러분과 교회의 관계에 변화가 생깁니다. 여러분은더 이상 그들의 미래의 일부가 아니며, 그러한 현실은 모든 종류의 대화에 나타날 것입니다. 그러므로 은퇴 계획을 발표하기 전에 만반의 준비를 하십시오. 그러나 발표를 너무 미루지 마십시오. 전환기에 필요한 시간이 충분하지 못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7. 역할과 사람 간의 구분을 더 강화하십시오.

그래서 역할이 사라질 때 여러분도 그 역할과 함께증발해 버리지 않도록 하십시오.


8. 여러분 소명의 핵심을 회복하십시오:

여러분의 사역 활동이 막바지에 이를 즈음에 여러분은 “사역의 버킷 리스트”를 해치우고 싶을 수 있습니다. 그런 목록은 보통 중요한데 아직 미완성인 사역 프로젝트를 모아 놓은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이것들은 여러분 어깨의 무거운 짐으로 남아 있을 수 있습니다. 여러분이 부르심 받은 소명의 핵심, 즉 여러분의 사람들을 사랑하고 그들을 하나님께 이끄는 일에 집중하십시오.


9. 어디에 가서 정착할 것인가?

은퇴 후 정착할 최고의 장소는, 어디가 됐든지 후원 공동체를 여러분이 다시 찾거나 만들 수 있는곳이면 될 것 같습니다. 때때로 그것은 가족과 가까이 있는 것을 의미하지만 너무 기대하지 마십시오. 가족들, 특히 젊은 사람들은 또 이동을 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사역하면서 소속감을 가장 크게 느꼈던 곳에 정착하는 것을 고려해 보십시오.


10. 은퇴도 부르심입니다.

은퇴는 고된 일을 이겨낸 것이 아닙니다. 한 개인으로서의 여러분이 애석하게 축소되는 것도 아닙니다. 은퇴는 단순히 여러분의 삶에 대한 하나님의 부르심을 어떻게 살고 나누었고 즐겼는지에 대해서 살펴볼 수 있는 새로운 기회입니다.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