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재구성된 사역 분담금

Ministry Shares Reimagined

August 19, 2020

지금부터 9월 말까지, 교회들은 새로운 사역 분담금 시스템으로 얼마를 기꺼이 공약 할 수 있을지 숙고해 보도록 요청받을 것이다. 재구성된 사역 분담금 (Ministry Shares Reimagined) 이라는 이름으로 프로그램이 진행되며, 이 기금은 북미주 개혁교회 사역과 총회에서 승인한 이니셔티브 비용을 감당하는데 사용될 것이다. 

“우리는 이번 가을 노회 모임에 제출해야 하는 공약 금액을 생각해 보라고 교회들에 요청하고 있습니다.” 캐나다 CRCNA 개발 디렉터 Peter Elgersma가 말했다. 

“이 새로운 시스템에 따라 교회들은 2021년 7월부터 2022년 6월까지 운영 될 예산을 올 가을에 공약 할 것입니다. . . . 이것이 새로운 과정이기 때문에 각 노회에서는 모임 중에 별도로 시간을 할애하여 이 문제를 논의해 주셨으면 합니다.” 노회는 교회의 지역 그룹이다. 

이 프로그램은 2016년 총회에서 논의되고 2019년 총회에서 승인되었으며 2020년 6월 총대위원회 특별 모임에서 실행하기로 승인된 것으로, 새로운 프로세스에 대해 설명하기 위해 교회들에 관련 정보가 발송됐다.  

교회와 노회에 발송된 정보 중에는 앞으로 금액을 결정하는데 도움이 되도록 최근 납입한 사역 분담금 내역이 포함되었다. 

발송된 것 중 일부는 COVID-19으로 인해 전달이 지연되고 있다. 그러나 Elgersma는 우편이 이미 도착했거나 곧 도착할 것이라 말했다. 

이전의 사역 분담금 시스템에서 교단 행정부는 총회가 비용을 감당하도록 요청한 다양한 활동에 근거해 사역 예산을 책정했다. 교단 행정부가 제시하고 총회가 승인한 사역 분담금 액수는 각 교회의 활동하는 교인 숫자를 기준으로 했다. 

새로운 시스템은 교단에 얼마를 납부 할 수 있는지 각 교회가 결정한다. 노회에서는 이 약속한 금액, 즉 공약들을 모아, 이 금액을 기준으로 교단이 예산을 책정할 수 있도록 교단 재정부로 보낸다. 이 예산은 현재 진행되는 것처럼, 총대 위원회의 승인을 받기 위해 제출할 것이다. 재구성된 사역 분담금은 기존 시스템에 비해, 대중들에 중심을 둔, 밑에서 위로 올라가는 프로세스이다.    

“사역 분담금은 우리 교단의 모든 사람들이 전 세계에서 우리가 하고 있는 사역에 다양하게 참여할 수 있도록 해 줍니다.” 미국 CRCNA의 진흥부 디렉터 Jeff Bolt가 말했다. 

“각 교회가 얼마를 납부할지 기도하며 고민해 보도록 당부드립니다. 우리 교단 내 다른 교회들과 함께 하는 사역을 위한 것입니다.” Bolt 디렉터가 말했다. 

현재 교단에서는 모든 교회가 교인 당 $346을 사역 분담금으로 내도록 요청하고 있다. 그러나 이제 교회는 원하는 금액을 결정할 선택권이 주어질 것이다. 기존 시스템의 단점은 교회마다 예산을 처리함에 있어 다음 회계 연도에 얼마가 들어올지 알게될 때까지 교단에서 기다려야 하는 경우가 종종 있었다. 

이상적인 것은 회계 연도를 시작할 때 교회가 금액을 미리 정하도록 요청함으로써 이런 문제를 최소화하는 것이라고 Elgersma가 말했다. “그 과정 가운데 어림짐작하는 것을 없애는 데 도움이 될 것입니다.”

또한 elgersma는 교단 사역이 그들에게 있어 얼마나 중요한지 결정할 선택권이 주어진 교회들은 앞장서서 관대하게 기부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지난 해에 납부한 금액에서 5% 인상해서 주실 것을 고민해 보시라고 교회에 부탁드렸습니다.” Elgersma가 말했다.  

미시간 주 Hamilton에 있는 Oakland CRC의 Vern Swierenga 목사는 그의 교회가 교단에서 부탁한대로 지난 해보다 5% 인상된 금액을 내기로 결정할 것이라고 자신있게 말했다. 

“우리 교회는 제가 오기 전부터 사역 분담금을 100% 내고 있습니다.” 

2000년에 목사 안수를 받고 미시간 주 Holland에 있는 Gibson CRC 목사로 섬기기 시작했을 때, 그는 교회에 힘을 내서 요청받은 금액의 100%를 낼 수 있도록 도전했다. 

그 일이 일어나는 데는 긴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저는 사역 분담금 시스템을 강력히 지지합니다.” Swierenga 목사가 말했다. “우리 자신보다 더 큰 것을 나눌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줍니다. 어떤 사람들은 사역 분담금을 세금으로 간주하지만 저는 특권이라고 생각합니다.”